상단여백
HOME 학생기자단
LGBTQ: Is the World Becoming More Flexible?
윤필립 강남포스트 학생기자 | 승인 2023.09.17 14:45

LGBTQ has become a pressing issue within the status quo, with one side arguing for legalizing same-sex marriage and LGBTQ rights and the other arguing to stick to the current world. Tremendous efforts are being made to help spread awareness and gain support for LGBTQ people; however, is the world becoming more flexible?

As of September 2023, Russia has made it illegal to medically change your gender and China has banned all safe spaces for LGBTQ individuals. In addition, Africa, South Asia, and East Europe tend to be more towards anti-LGBTQ. Why is this so?

The first LGBTQ rights movement was officially documented in 1924, with the foundation of the Society of Human Rights in the US. There were many attempts to gain support and awareness of LGBTQ, but they failed until early 1982 when Wisconsin became the first state to ban discrimination against homosexuals. This was noted as a huge milestone for the LGBTQ rights movement - since President Eisenhower banned homosexuals from working in the federal government - as the frequent discrimination towards LGBTQ started to become recognized.

However, in recent spites of events, people have been protesting the exploitation of LGBTQ rights and privileges. The most recent controversy happened in 2021 - Virginia - where a 15-year-old girl was raped by a “skirt-wearing” boy. However, the school’s board continued to discuss allowing transgender girls to enter the girls' bathroom. The perpetrator was found guilty and placed under house arrest but was later transferred and sexually assaulted by yet another student. This controversy sparked outrage within the US and showed the potential harm of these privileges’ society gives individuals.

We are left on a social and ethical cliffhanger by this thought-provoking question. The debate over the rights of LGBTQ people and public acceptability is at the core of this problem. On the one hand, some contend that LGBTQ people have had to negotiate a world traditionally built around heterosexual norms and values, frequently encountering prejudice and marginalization. The key to ending this cliffhanger is to continue the conversation and work together to build a society that is more inclusive and equitable for everyone.

 

A Pride flag flies on Parliament Hill in Ottawa on June 8, 2023. (Sean Kilpatrick/The Canadian Press)


LGBTQ: 세상이 점점 더 유연해지고 있는가?


최근 러시아는 성전환수술을 반대하는 등의 반동성애법을 확대, 강화한다는 내용의 법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은 LGBTQ 개인들을 위한 모든 안전 공간을 금지시켰으며 아프리카 국가들, 남아시아 및 구 소련 영향의 국가들 역시 LGBTQ에 대해 강력한 반대의 의지를 보이고 있다. 

1924년 미국에서 Society of Human Rights가 창립되며 공식적으로 시작된 LGBTQ 권리 운동은 이후 LGBTQ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변화와 권리를 얻기 위한 수많은 시도들 끝에 1982년 위스콘신 주에서 처음으로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 금지를 이끌어냈다. 이는 LGBTQ 권리 운동가들에게 커다란 이정표가 되었으며 -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연방 정부 내에 동성애자를 고용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이후로 - 또한 LGBTQ에 대한 지속적인 차별을 다시금 인식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LGBTQ 운동가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LGBTQ 권리와 특혜를 악용한 사건이 일어났고 이를 규탄하는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2021년 5월 버지니아에서  ‘치마를 입은’ 소년에게 15세 소녀가 화장실에서 강간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이후로도 여전히 학교의 교육위원회는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자신이 원하는 화장실로 들어갈 수 있도록 논의하고 있으며 피해자 소녀의 아버지인 Scott Smith는 딸의 이야기를 전하려다 무질서 행위로 체포되기도 했다. 가해자는 유죄 판결 후 격리되었지만 이후 또 다른 성범죄를 저질렀다. 이 논란은 미국 내에서 분노를 일으키며 이러한 특혜가 악용과 부패를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임을 보여주었다.

LGBTQ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확산과 지원을 얻기 위한 활동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상반되는 LGBTQ 이슈들은 우리 사회에 계속하여 풀리지 않는 매듭이 되고 있다. 

 

 

 

 

윤필립 강남포스트 학생기자  webmaster@ignnews.kr

<저작권자 © 강남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필립 강남포스트 학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4, 10층 593호(청담동, 청담벤처프라자)  |  대표전화 : 02)511-5877   |  발행일자 : 1995년 4월 6일창간
등록일자 : 2018년 2월 28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96  |  회장 : 조양제  |   발행인 : 조인정  |  편집인 : 조인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양제
Copyright © 2023 강남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