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칼럼
한국에서 미국 대학 학점 따기 또는 4년제 대학을 3년에 졸업하는 방법은?
강남포스트 | 승인 2018.03.28 21:45

 
 
프레스티지 제임스황 대표

미국에서 4년제 대학을 4년에 졸업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미국의 평균 대학 졸업 연수는 5년으로 미국 대학생들도 4년에 대학을 마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남자 유학생인 경우에는 학비 문제와 병역 문제로 인해서 4년 내에 졸업해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오늘은 지면을 통해 4년 내에 대학 졸업을 위해 도움이 될만한 방안을 밝히고자 한다.


첫 번째 방법은 미국 대학의 여름학기 또는 겨울학기를 이용하는 것이다. 현재 다니고 있는 대학의 허락을 받아서 근처의 커뮤니티 칼리지(Community College)에 등록하며 졸업에 필요한 과목을 수강하는 방안이다. 여름학기의 경우에는 최대 2과목을 수강할 수 있으며, 겨울학기의 경우 1과목을 수강하여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이럴 경우에 커뮤니티 칼리지의 저렴한 학비로 1-2개월에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그러나 봄가을 학기뿐만 아니라 여름방학기간까지도 계속 수업을 진행해야 하므로 학업에 과부하(Overload)가 걸릴 수 있다

두 번째 방법은 크랩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The College Level Examination Program (CLEP) SAT 시험 주관사인 College Board에 서 주관하는 공인 시험입니다. 이 시험은 대학능력 시험으로 학과 수업을 듣지 않고 시험을 통해 학점을 인정받는 시험으로 33개의 과목을 시험을 통해 학점인정을 받을 수 있다. 2,900개 이상의 미국 대학에서 학점을 인정해 주고 있다. 80점 만점에 50-60점만 얻으면 학점이 인정되며 영어 과목을 제외한 대부분의 과목이 객관식이다. 보통 교양과목 60학점, 2년 정도의 학점을 이 시험을 통해 취득할 수 있으며, 시험 응시료($85+ 행정수수료)가 수업료에 비해 저렴해서 도전해 볼 만한 프로그램이다. 60학점을 취득할 경우 2년 만에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대학에서 학점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기억해야 할 점은 시험에 등록하기 전에 현재 다니고 있는 대학에 어떤 과목이 몇 학점이 인정되는지에 대한 정보를 미리 인지해야 하며, 대학의 허락을 미리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적은 시간의 공부시간과 비용으로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세 번째 방법은  study.com과 같은 온라인 대학 수업을 이용하는 것이다. Study.com의 대학과목은 2000개 이상의 대학의 정규학과 과목으로 인정되며, 비용이 저렴하고 대학의 조기졸업에 도움이 된다. 수업료는 과목당 200불 정도이며, 80개 이상의 다양한 과목들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study.com의 과목들은 ACE NCCRS의 추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이 프로그램도 반드시 대학에 학교 학점인정 확인 절차 후 등록을 해야 한다.
위의 방법으로 여름방학을 미리 준비하면 4년제 대학의 졸업 시기를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학비 용도 대폭으로 절약할 수 있다. 그러나 세상에 공짜는 없다 (There’s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라는 말처럼 가장 중요한 것은 학생이 시간을 투자해서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는 것이다

                                                                                     
 
 

강남포스트  webmaster@ignnews.kr

<저작권자 © 강남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663 영창빌딩 405호  |  대표전화 : 02)511-5877  |  팩스 : 02)511-5878  |  발행일자 : 1995년 4월 6일창간
등록일자 : 2018년 2월 28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96  |  회장 : 조양제  |  대표 : 유진희  |  발행인 : 조인정  |  편집인 : 조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양제
Copyright © 2022 강남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