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강남구
강남구,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하면 10만원 지원70세 이상 운전자 경찰서 민원실 등에 자진반납하면 선불교통카드 지급
전윤희 기자 | 승인 2019.06.11 03:03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달 1일부터 올해 말까지 강남구 거주 70세 이상 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할 경우 10만원이 충전된 선불교통카드를 지원한다.

구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와 관련해 작년 12월 ‘서울특별시 강남구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하고, 지난 3월 구의회 의결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으로 1억원을 확보해 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운전자 1000명에게 교통카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관내 70세 이상 인구(1949년 12월 31일 이전 출생)는 2018년 말 기준 전체의 8%인 4만3346명으로, 2013년 3만2261명 이후 연평균 5%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이중 57.5%인 2만4943명이 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다.

고령운전자가 강남·수서경찰서 민원실, 강남면허시험장 중 한 곳을 방문해 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카드 지원신청서’를 작성하면, 구는 신청월 기준 다음달 15일 이후 선불교통카드를 주민센터에서 찾아가도록 개별 안내한다. 자세한 사항은 교통행정과(02-3423-6377)로 문의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사업 시행 후 지난 5월 한 달간 360명이 신청했다”면서 “고령운전자 면허증 자진 반납을 통해 필(必)환경도시 강남에 걸맞은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전윤희 기자  nbss0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663 영창빌딩 405호  |  대표전화 : 02)511-5877  |  팩스 : 02)518-2668  |  발행일자 : 1995년 4월 6일창간
등록일자 : 2018년 2월 28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96  |  발행인 : 조인정  |  편집인 : 조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양제
Copyright © 2019 강남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