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칼럼
자녀 미국대학 입수 준비하는 부모 역할은?
강남포스트 | 승인 2018.05.09 22:20
PRESTIGE CONSULTANT JAMES HWANG

미국의 대학입시 트랜드(Trend)는 종합 입학심사 정책(Holistic Review Policy)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홀리스틱 리뷰는 명문 사립대의 입학 심사 기준인데, 학업점수와 같은 특정 요소만으로 학생을 판단하지 않고, 학생이 여러 영역에서 발휘한 능력과 성과와 환경을 고려한 전인적인 평가를 통해 학생을 선발하는 입학심사 방법이다.
 
학업 이외의 여러 다른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는 뜻이기 때문에 학생의 역할 뿐만 아니라, 학생의 모든 영역에서의 균형과 조화를 보여주 기 위한 부모의 역할도 점점 중요해 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원서를 직접 제출해야 하는 12학년 때는 원서 작성, 추천서 부탁,성적표 확인, 인터뷰 준비, 에세이 작업 입시의 단계별로 준비해야 하는 크고 작은 사항들이 많이 있다. 사실,학생들의 시간 관리는 입시를 코앞에 둔 졸업반뿐만 아니라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부터 중요하다.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더욱 어려운수업과 점점 시간이 걸리게 되는 과제물은 물론, 과외 활동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되면서 방과 후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간을 배분하고 여러 일정을 관리하는데 있어 부모 의 도움 뿐만 아니라, 학생이 놓치고 있는 것들을 철저히 챙겨야 하는 부모 의 역할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학생과 학부모님들이 가장 먼저 결정해야 하는 사항은 바로 교과목 선택이다.
 
특히 학생의 수준에 맞춰서 저학년이라도 수준 높은 상위 단계의 수업을 선택해서 들을 있도록 돕거나, 학교에서 제공하지 않는 경우에는 차선 책을 미리 준비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경우에는, 학교에서 제공하는 전학년 과목리스트를 놓고 철저히 분석하여 학생이 선택할 있는 과목의 초이스를 보고 앞으로 전체 학년의 계획을 미리 세울 있다.

아무리 학교나 학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해도 자녀의 능력과 재능을 가장 아는 사람은 부모이기 때문에 학생들이 관심을 보이는 분야에 맞게, 그리고 냉정하게 학생의 장단점을 평가해서 과목 선택에 도움을 줄수 있다. 또한 비교과 활동과 공인성적에 대한 것들도 진행사항을 파악하여 미리미리 준비할 있도록 부모의 관심이 필요하다.
 
고등학교에서 대학 진학 카운셀러(College Counselor) 본격적으로 접하기 시작하게 되는 11학년 때는 학부모의 적극적인 역할은 더욱 중요하다. 학생이 알아서 하겠거니 생각하는 것은 위험하며, 현재 성적이 나쁘지 않은 경우라도 적극적으로 학교 카운셀러와의 미팅을 통해 학생이 도전할 만한 학과선택에 도움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지나친 간섭이나 기대는 학생에게 독이 있다. 하지만 학과목교사와 카운셀러를 능동적인 자세로 만나 친해지고, 적절한 방향을 제시하거나 학생이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시간 관리를 도와주는 올바른 조언을 해주는 것은 학부모의 역할이다.

또한 대학 진학시 준비해야 하는 중요한 부분은 대학 학비문제일 것이다. 주립대의 경우에는 기숙사비를 포함해서 4만달러 정도, 사립일 경우에는 7만달러 정도의 학자금 준비는 학생뿐만 아니라 학생의 부모님들에게 큰 부담이 아닐 없다.

매년 학비는 점점 올라가기만 하는데 학비 때문에 대학에 진학할 수 없다면 참으로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유학생의 경우에는 학교와 나라의 재정보조를 받을 있는 경우가 많지않기 때문에, 학교선정에서부터 학비 규모와 재정보조 가능여부를 미리 조사하고, 이에 필요한 서류들을 확인하고 준비하는 것은 부모의 역할이다.

영어가 불편하다는 이유로 모두 학생에게 맡겨 버리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정말 많다.세금 보고서 상의 용어가 많이 나오고, 학생들은 모르는 부모의 소득이나 재산 등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확실하게 기입해야 하기 때문에 이것  만큼은 학부모가 직접, 적어도 함께 작성하는 것이 좋다.

모든 사립 대학교에 해당되는 것은 아 Collegeboard에서 제공하는 CSS Profile에대해 미리 공부해 두면 대학지원 시에   재정보조를 신청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학생에게 동기부여를 해주는 것이다.

12학년이 되면 입시에 대한 부담감이 가장 커지게 되고 이에 대한 스트레스가 극도에 달한다. 이때 부모가 자녀에게 충분한 동기부여를 해주고 부담감에 대한 어려움을 지혜롭게 극복할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학생이   스로 열심히 공부하고, 자신의 꿈을위해 노력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 은 동기다.

아무리 머리가 좋고, 시험을 보는 능력이 좋은 학생일지라도 스스로 세운 목표, 그리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노력이 없다면 성공할 없다.

높은 목표를 가진 학생일수록 동기가 필요하고, 그만큼 동기를 제대로 부여해 있는 학부모가 있어야 한다. 명문대 합격 학생 뒤에는 명품 부모가 있다.

 

강남포스트  webmaster@ignnews.kr

<저작권자 © 강남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663 영창빌딩 405호  |  대표전화 : 02)511-5877  |  팩스 : 02)511-5878  |  발행일자 : 1995년 4월 6일창간
등록일자 : 2018년 2월 28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96  |  회장 : 조양제  |  대표 : 유진희  |  발행인 : 조인정  |  편집인 : 조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양제
Copyright © 2022 강남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