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생기자단
The COVID-19 Crisis and the Outlook of Airline Industry
이상원 강남포스트 학생기자 | 승인 2020.07.23 20:43

The domestic airline industry, which has faced the worst crisis in history with the current COVID-19 situation, is not finding a breakthrough. It is difficult to expect earnings to recover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the M&A, which is the biggest concern of the airline industry, is now facing a crisis that would collapse.

According to research data from the Hana Bank Financial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 in May, the sectors that suffered the most from this COVID-19 situation were identified as duty-free shops and travel agencies. The main reason for this result is that the number of passengers visiting the airport has drastically decreased due to the COVID-19 crisis. Due to the ban on entry to many countries including neighboring China and the avoidance of travelers from traveling abroad, the number of airport users has dropped to 10% normal times. As a result, airlines that mainly operate international routes are hit directly.

In the midst of the overall crisis in the airline industry, the M&A deal of Eastar Airlines by Jeju Air, which is currently ranked third in the international passenger market in Korea, revealed. This is the first case of M&A between airlines in Korea, and if the deal is complet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serve as a signal to reorganize the airline industry.

The terms of the acquisition were settled at 54.5 billion won, which was 15 billion less than originally anticipated, considering the aftermath of the COVID-19 crisis. Through this acquisition, Jeju Air was expected to maximize operational efficiency by reducing cost by utilizing economies of scale, securing flexibility in route utilization, and securing price competitiveness based on market share. Furthermore, if Jeju Air, which was the third-largest airline in Korea (9.3%) following the two major national airlines,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acquires Eastar Air, which had an international passenger market share of 3.3%, it was expected to secure the position of the third place by widening the gap with Jin Air, which ranked fourth in the international passenger market share(5.6%) in Korea.

This figure (12.6%) was only 2.7% lower than the industry's second largest Asiana Airlines (15.3%), and it was expecte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Jeju Air to stand shoulder to shoulder with both national airlines.
However, due to various issues and noises that have recently occurred, the market is judged that Jeju Air's acquisition of Eastar is virtually nullified. The industry believes that this will have an overall adverse effect on the airline and travel industries, which are struggling to escape the stagnation of the COVID-19 crisis.


코로나 사태와 항공업계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사상 최악의 위기에 봉착한 국내 항공업계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도 실적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운 데다 항공업계 최대 관심사인 인수/합병(M&A)역시 무산될 위기에 직면했다.

하나은행 금융경영연구소의 지난 5월 조사 자료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 사태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업종은 면세점과 여행사로 파악됐다. 이러한 결과가 나오게 된 주된 이유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공항을 찾는 이용객 수가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웃 중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의 입국 금지 조치 및 여행객들의 해외 여행 기피 현상으로 공항 이용객 수는 평상시의 10% 수준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이로 인해 국제 노선 운항을 주로 하는 항공사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이러한 항공업계의 전체적인 위기 속에 지난 3월 현재 국내 기준으로 국제선 여객 점유율 3위를 기록중인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합병 얘기가 흘러나왔다. 이는 국내에서는 항공사간 첫 인수 합병 사례로 이 딜이 성사될 경우, 이후 항공업계 재편이 본격화될 수 있는 신호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인수 조건은 코로나 사태의 여파를 감안하여 당초 예상보다 150억원이 줄어든 545억원에 합의가 이뤄졌다. 제주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 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점유율을 바탕으로 한 가격 경쟁력 확보 등을 통해 운영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양대 국적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항공업계 국제선 점유율 3위(9.3%)를 기록하고 있던 제주항공이 3.3%의 국제선 점유율을 기록하던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국제선 점유율 4위의 진 에어(5.6%)와 더욱 큰 격차를 벌리며 3위의 자리를 더욱 굳건히 지킬 수 있었다.

이 수치(12.6%)는 업계 2위인 아시아나 항공(15.3%)과는 단 2.7%차이로 양 국적사와 어깨를 나란히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여러가지 이슈와 잡음으로 인해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시장에서는 판단을 하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코로나 사태로 인한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항공 및 여행 업계에 전반적인 악역향을 끼칠 것으로 업계에서는 판단하고 있다.

 

이상원 강남포스트 학생기자  webmaster@ignnews.kr

<저작권자 © 강남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원 강남포스트 학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663 영창빌딩 405호  |  대표전화 : 02)511-5877  |  팩스 : 02)511-5878  |  발행일자 : 1995년 4월 6일창간
등록일자 : 2018년 2월 28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96  |  회장 : 조양제  |  대표 : 유진희  |  발행인 : 조인정  |  편집인 : 조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양제
Copyright © 2020 강남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